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개업] 백승훈 전 중부국세청 조사2국장, 10일 이현세무법인 강남중앙지점 개업소연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1.30
조회 18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백승훈 전 중부국세청 조사2국장(사진)이 오는 10일 이현세무법인 강남중앙지점 개업소연을 갖고 납세자 귄익보호를 위한 세무사로서 활동에 나선다.

 

백승훈 대표세무사는 중부국세청 조사2국장. 부산국세청 징세송무국장 등 주요 보직을 거치며 지난해 12월 37년 공직생활을 마감했다.

 

국세청 조사국에서 조사 1, 2과장을 모두 맡았으며, 서울국세청 조사4국 조사관리과장, 중부국세청 조사1국 조사1과장, 서울국세청 조사4국 조사관리과 3팀장, 국세청 조사2과에서 오랫동안 팀장으로 근무하며 조사업무를 섭렵했다.

 

분당, 서산세무서장으로서 일선 관할을 지휘한 경험도 갖추고 있으며, 서울지방국세청에서 납세자보호담당관으로 납세자 권익보호에도 나선 바 있다.

 

또한, 국세청 법인세과, 법규과에서 근무하며 세법 전문성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백승훈 대표세무사는 “그동안 국세청에 근무하면서 얻은 세법지식과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납세자의 권익보호와 국세행정의 협조자로서 성실히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개업장소는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507(역삼동) 성지하이츠 3차빌딩 1812호이며, 개업소연 일시는 1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