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고금리 이자장사로 역대급 실적”…국내은행 1Q 순이익, 6조원대 추산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6.02
조회 54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올해 1분기 국내은행들이 고금리 대출로 발생한 이자장사로 7조원에 달하는 순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추산됐다.

 

2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6조원 후반대로 전년 동기 5조6000억원보다 약 1조여원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금리 상승으로 은행들의 이자 이익이 급즈하면서 순이익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관측된다.

 

은행별 순이익 증감을 살펴보면 우리은행이 올해 1분기 순이익으로 1년 전보다 약 20% 증가한 8595억원을 달성했고 하나은행이 45.5% 늘어난 9742억원, 신한은행이 7.9% 늘어난 9316억원을 달성했다. KB국민은행도 올해 1분기 순이익이 9219억원에 달했고, NH농협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29.6% 증가한 4097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IBK기업은행은 전년 동기 12.8% 증가한 7223억원을 올해 1분기 순이익으로 달성했다.

 

올해 1분기 은행들이 이같이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는데 성공한 이유는 고금리 대출에 따른 이자수익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국내은행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론 급증했으나,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하면 이자 이익이 줄었다. 최근 은해들이 잇따라 대출 금리를 내린 효과가 순차적으로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당국 측은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하면 올해 1분기 이자 이익이 오히려 줄었다”며 “금융당국 권고에 은행들이 호응해서 대출 금리도 떨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향후 금융당국은 금융시장 불안 등에 대비해 손실 흡수능력 확충을 통한 자본 건전성 강화와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 지원을 통한 상생 금융 확대 등을 더욱 강력히 주문할 것으로 관측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