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법무뉴스

최신 법무관련 뉴스를 가장 빠르게 전달하여 드립니다.

법령 > 자료실 > 법무뉴스

이전
보관
메일
인쇄
제목 공직사회 부정청탁금지법 기강 다시 고삐 조인다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등록일 2018.03.26

제식구 감싸기 편의적 법해석 등에 엄정 대처...공공기관 채용비리 신고센터 상시운영도...

 

□ 공직자의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행위에 대한 처벌이 보다 엄정해 지고 입법 취지를 무력화하는 온정적인 법해석 등에도 제동이 걸린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부정청탁금지법)에 대한 공직사회의 의식을 다시 한 번 다잡는 조치를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일 국무회의에서 국무총리가 청렴・투명 사회로의 의지를 재확인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함에 따라 부정청탁금지법의 집행력이 약화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이다.

 

□ 국민권익위는 지난 달 설 명절 등 부패취약 시기에 청렴도 하위 15개 기관을 대상으로 공직기강 점검 과정에서 드러난 ▲ 퇴직자의 허위 경력증명서 발급 청탁 ▲ 허위 출장을 통한 여비 부당 수령 등 법령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관계기관과 공유해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또 부정청탁금지법의 입법 취지를 무력화시키는 일부 부적절한 운영사례에 대해서도 현지점검을 강화하고 사례를 공개하는 등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다.

 

   사례로는 부정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신고된 사건에 대해 2배 이상 5배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되어 있으나 ‘국가공무원법’, ‘지방공무원법’ 등 공직자의 징계 관련 규정을 적용해 보다 가벼운 징계부과금을 과태료 대신 부과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 외에 금품 제공자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고 그냥 종결하거나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한 임의적인 법해석 사례도 있었다.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대해서는 채용과정 공개의무화 등 채용제도 전반을 개선하는 동시에 신고센터를 상설 운영하는 등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경찰청과 협업해 부패 취약분야에서 발생하는 법 위반행위 적발을 강화하고 위반신고를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 국민권익위 박은정 위원장은 26일 국무회의에서 “최근 발생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등을 볼 때 부정부패의 발생에는 부정청탁이 선행된다는 점에서 부정청탁 관행개선에 중점을 두겠다”며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자료실
빠른 답변보증! 서비스별 Q&A 바로가기
전화문의 평일 : 09:00~18:00
토/일요일, 공휴일 휴무
회원가입/세금계산서 문의 02-2231-7027 택스넷 이용/서비스 문의 02-2262-5726 도서 구입 문의 02-2231-7027~9 세무상담실 02-2237-9020